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힘 윤리위, 주호영 회부 검토설에 “정해진 바 없다”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 측은 18일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의 윤리위 회부 가능성에 대해 “정해진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오는 22일 회의를 열고 최근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해 물의를 빚은 김성원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한다.

주 위원장은 당시 “김 의원이 원래 장난기가 있다. 언론이 큰 줄기를 봐 달라”며 김 의원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이에 윤리위가 김 의원뿐 아니라 주 위원장에 대한 징계도 검토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지만, 박진호 윤리위원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22일 회의에서 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이 논의되는 건 맞지만 주 위원장까지 징계 대상으로 올릴지 여부는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박 윤리위원은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22일 회의를 주재하고 위원들과의 논의를 거쳐 징계 안건을 확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첫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자신의 ‘장난기’ 발언이 윤리위에 회부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 “처음 듣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주 위원장은 “그 장난기라는 말이 김 의원을 옹호하기 위한 게 아니고 ‘평소에 장난기가 많아 저러다 언제 한번 큰 사고를 치겠다’는 걱정을 이야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