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장애인·비장애인 통합 ‘반다비 체육센터’ 드디어 오픈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사회통합형 체육 시설인 ‘반다비 체육센터’가 드디어 문을 열었다.

광주 북구는 18일 광주교육대학교 내에서 북구 반다비 체육센터 개관식을 진행했다. 반다비 체육센터는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 대회 이후 장애인 생활체육 시설의 도입 필요성이 제기되면서 추진됐다. 현재 150개소를 건립하는 사업이 추진 중인데, 현재까지 77개 센터 건립이 확정됐다. 이날 개관한 광주 북구 반다비 체육센터는 ‘한국 1호 센터’다.

북구 센터는 장애인을 위한 입수 보조 경사로가 설치된 수영장과 체력단련실, 보치아·배드민턴 등 장애인체육 경기를 할 수 있는 체육관 등을 갖추고 있다. 장애인과 가족들이 함께 이용 가능한 샤워실도 있다.

이날 개관식엔 대한장애인체육회 정진완 회장,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앤드류 파슨스 위원장, 광주광역시 강기정 시장 등 주요 내빈을 포함해 200여명이 참석했다. 파슨스 위원장은 “평창 패럴림픽의 유산사업으로 150개의 생활밀착형 스포츠센터인 반다비체육센터를 짓는다는 것은 정말 놀라운 결단”이라며 “수많은 장애인들의 삶과 그들의 가족, 그리고 지역사회에 놀라운 변화를 가져올 것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