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무주택 저소득’ 제주 청년에 주거비 준다

제주도, 한시 지원


제주도가 무주택 저소득 청년에 주거비를 지원한다.

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청년층의 어려움이 가중될 것으로 보고 최대 12개월까지 월세 한시 특별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보증금 5000만원 이하·월세 60만원 이하 주택에 부모와 별도 거주하는 만 19~34세 무주택 청년이다.

소득·재산 요건은 청년 가구의 경우 기준 중위소득 60%(1인 월소득 116만원)·재산가액 1억700만원 이하여야 하며, 부모 등 원가구는 기준 중위소득 100%(3인 월소득 419만원)·재산가액 3억8000만원 이하여야 한다.

지원액은 청년이 실제 납부하는 임대료 범위에서 매달 최대 20만원으로 최장 12개월까지 지급한다.

도는 오는 22일부터 내년 8월 21일까지 1년 간 수시 신청을 받고, 오는 10월 요건 검증을 거쳐 11월부터 지원금을 신청한 달부터 소급해 지원한다.

희망자는 마이홈 포털과 복지로 홈페이지에서 모의계산 서비스를 통해 지원 대상에 해당하는 지 확인 후 거주지와 가까운 주민센터에서 신청하면 된다.

이와 함께 도는 만 19~34세 구직 청년을 대상으로 1인당 50만원의 제주형 재난생활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신청일 기준 고용노동부 워크넷에 구직 등록돼 있거나 최종학교 졸업 또는 졸업예정자이면 된다.

현재 대상자의 65% 가량인 6562명이 신청했으며, 23일부터 지급이 시작된다. 접수 기간은 26일까지다.

제주도 관계자는 “청년들이 사회에 안착하는 과정에서 도움이 되도록 가장 큰 부담인 주거비 한시적 지원과 구직 청년에 대한 재난지원금 지급을 추진하고 있다”며 “청년들의 생활에 실질적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