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지작사, 수해복구 ‘관군 협력’ 구슬땀


경기도는 최근 발생한 집중호우 피해 복구를 위해 육군 지상작전사령부와 협력해 긴급 수해복구 지원에 나섰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관군 협력 긴급 수해복구 지원은 지난 8~11일 시간당 최대 112㎜에 달하는 기록적인 폭우로 도내 저지대 침수피해가 다수 발생해 피해지역 이재민들의 조속한 귀가와 조기 생활 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도는 지난 11일부로 육군 지상작전사령부에 협조 공문을 발송, 이번 폭우로 피해를 본 도내 16개 시·군을 대상으로 관할 군부대의 인력과 장비를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지작사 측에서도 도의 이 같은 요청에 적극적으로 부응해 지난 11일부터 현재까지 총 6000여명의 군 장병과 중형 굴삭기와 트럭 등 각종 장비 30여대를 지원해 수해복구에 나서고 있다. 이번 피해복구 작전에 나선 군병력은 육군 지작사를 중심으로 51사단과 55사단, 11기동사단, 수도군단, 7군단, 1101공병단 등이다.

특히 침수 피해가 큰 광주시와 양평군 등에 장비와 군 인력을 매일같이 지원하며 침수된 가옥과 유실된 피해지역을 복구할 수 있도록 지원했으며, 16일에는 하루 동안 1600여명을 투입해 신속한 복구를 도운 바 있다.

해당 지역은 이번 집중호우로 산사태, 도로유실, 하천 제방 유실 등의 피해가 발생해 복구가 한창인 곳이다. 양평군은 누적 강수량 697.5㎜, 경기 광주시 지역은 675.5㎜의 집중호우가 내렸다.

연제찬 경기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긴밀한 관군 협조하에 장비와 인력을 사전에 준비하고 신속히 현장에 투입함으로써 복구 작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하고 있다”며 “도민들을 위해 현장에서 땀을 흘리고 있는 군 장병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노력에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는 앞으로도 도내 시·군, 지작사 등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수해 발생 시 피해지역에 대한 복구 활동을 지속해서 시행할 방침”이라며 “수해로 큰 피해를 본 도민들이 하루빨리 생활에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관군이 함께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