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산공항 활성화 방안 마련 본격화


울산시는 울산공항 활성화를 위한 ‘울산공항 활성화 협의회’를 구성해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이날 오후 울산공항 회의실에서 ‘제1회 울산공항 활성화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협의회는 울산공항 활성화 추진 방안 모색, 항공사 신규 노선 및 증편 운항 계획 청취 등으로 진행된다.

‘울산공항 활성화 협의회’는 지난달 이뤄진 시와 공항, 항공사 사이의 간담회를 통해 나온 건의 사항을 구체화한 것으로 시와 울산공항, 항공사(대한한공, 에어부산, 진에어, 하이에어) 관계자 등이 참여한다.

주요 기능은 항공수요 진작 방안 모색, 민·관협력 체계 구축, 공항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 등이다.

이날 첫 회의를 시작으로 시와 공항측은 공동 주관으로 매월 협의회를 열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협의회를 통해 울산공항의 상황을 파악해 행·재정적인 지원을 하고, 신규 노선 취항과 증편 등을 이끌어내 공항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보다 나은 편의를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