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소총_손질 #논두렁_장갑차… 선 넘은 군스타그램 논란

국방부 “병사 휴대전화 사용 지침 보완하겠다”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라는 필명으로 운영되는 페이스북 페이지에 지난 16일 ‘인스타그램 스토리 근황’이라는 제목으로 군에서 소총을 손질하거나 논두렁에 빠진 장갑차 사진이 올라왔다. 페이스북 캡처

군에서 소총을 손질하거나 논두렁에 빠진 장갑차 사진이 SNS에 올라와 논란에 휩싸였다. 국방부는 “병사의 휴대전화 사용 지침을 보완하겠다”고 밝혔다.

문제의 사진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라는 필명으로 운영되는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인스타그램 스토리 근황’이라는 제목으로 지난 16일 공개됐다.

2장의 사진 중 하나는 소총을 손질하는 육군 병사들을 촬영한 것이다. 이 사진을 올린 SNS 이용자는 “내일 야간 사격이 있다고 개인 정비 시간에 이게(소총을 손질하는 것이) 맞아? XX”라고 적었다. 휴식도 가능한 시간에 개인 화기를 손질하도록 지시한 상관에게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나머지 1장의 사진은 다른 SNS 계정에 올라왔다. 논길 수로에 빠져 기울어진 채 멈춘 장갑차가 포착됐다.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는 국방 현안이나 군 생활을 다루면서 병사에 대한 부당한 처우도 고발하는 민간 계정이다. 군 지휘부를 향한 비판적 의견도 서슴없이 게재된다. 이번에 올라온 소총 손질이나 논두렁에 빠진 장갑차 사진은 소총과 군용 장비를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해 외부로 유출할 수 있는 정황을 보여준 것이라는 논란으로 이어졌다.

군에서 병사의 휴대전화 사용은 2020년 7월부터 일과 후로 제한돼 전면 허용됐다. 다만 군은 기밀이나 일반 군사 자료를 SNS에 게시할 수 없도록 규정했다. 보안 애플리케이션(앱)을 임의로 삭제하고 사진을 촬영한 군인은 휴대전화 사용지침 위반에 해당되는 행위로 징계를 받을 수 있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휴대전화 사용과 관련해 현재 시범부대를 운영하고 있다. 시범 절차가 종료되면 필요한 지침이나 내용을 마련하고, 기존 지침을 보완해 우려를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국정과제에 포함된 병사 휴대전화 사용 시간 확대를 위해 지난 6월 20일부터 오는 12월 31일까지 군별 2∼3개 부대를 지정해 최대 24시간 완전 자율을 허용하는 형태의 군 내 휴대전화 사용을 시범 적용하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