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하성 웃고, 최지만 울었다…희비 엇갈린 메이저리거

김하성, 4타점으로 MLB 진출 이후 최다 타점
최지만, 3타수 무안타로 부진 계속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소속 김하성(27)이 18일(한국시간) 2루타 두 방을 포함한 3안타 경기로 MLB 진출 후 한 경기 최다인 4타점을 올렸다. MLB 2년 차 김하성은 안정적인 수비 실력에 더해 타격에서도 활약하면서 주전 자리를 굳히고 있다.

김하성은 마이애미 론디포 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 경기에서 8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해 4타수 3안타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도 전날 0.250에서 0.255로 올라갔다. 김하성은 전날 내야 안타 2개를 기록한 데 이어 이틀 연속 고감도의 타격감을 선보였다.

김하성이 이날 기록한 4타점은 MLB 진출 이후 자신의 한 경기 최다 타점 신기록이다. 3타점 기록은 올해 2번, 지난해 1번 등 총 3번이다.

김하성은 시즌 멀티 히트 횟수를 21회로, 시즌 타점을 44개로 올렸다. 김하성의 활약으로 샌디에이고는 10대 3으로 이겨 연패를 끊었다.

김하성은 제이크 크로넨워스의 만루 홈런으로 4-0으로 앞선 1회 초 2사 1루에서 5-0으로 달아나는 2루타를 터뜨렸다.

김하성은 4회엔 1루수 뜬 공으로 물러났지만, 6회 선두 타자로 우전 안타를 쳤다. 또 7-3으로 승리를 앞둔 9회 1사 만루에서는 싹쓸이 2루타를 날렸다.

특히 마이애미가 1사 2, 3루에서 트렌트 그리셤을 고의 볼넷으로 거르고 김하성을 택했지만, 김하성은 보란 듯 적시 2루타를 치고 세 명의 주자를 모두 홈에 불러들였다.

김하성은 최근 맹활약으로 붙박이 유격수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수비에 이어 타격까지 물이 올랐다. 김하성은 지난달 타율 0.314(70타수 22안타)를 올려 MLB 데뷔 후 첫 월간 3할 타율을 찍었다. 이달에도 16경기에서 0.300을 유지 중이다. 지난해 2할을 가까스로 넘긴 것(0.202)과 비교하면 괄목할 만한 성장이다.

여기에다 팀 동료였던 주전 유격수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23)가 금지약물 복용으로 80경기 출전 정지라는 중징계를 받으면서 김하성을 향한 팀의 기대는 더 높아지고 있다.

한편, 최지만(31·탬파베이 레이스)은 이날 3타수 무안타를 기록하면서 부진이 계속됐다. 최지만은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서 6번 타자 1루수로 출전했지만, 3타수 무안타에 볼넷 1개만 얻는 데 그쳤다. 시즌 타율은 0.239까지 떨어졌다. 최지만은 이달에 31타수 3안타, 타율 0.097로 고전 중이다.

탬파베이는 연장 10회 뉴욕양키스 조시 도널드슨에게 끝내기 역전 우월 만루포를 맞고 7대 8로 졌다.

임성수 기자 joyls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