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무더위 싹∼” 임실 ‘아쿠아 페스티벌’ 인기몰이

임실 아쿠아 페스티벌 방문객들이 물놀이장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임실군 제공.

3년만에 열린 전북 임실군의 여름축제 아쿠아페스티벌이 무더위속 큰 인기를 끌었다.

임실군에 따르면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임실치즈테마파크에서 열린 아쿠아페스티벌에 참가한 방문객이 8만1000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물놀이장 유료 입장객은 8500여명, 입장권과 용품 판매 등 매출액은 1억1000여만원으로 집계됐다.

임실군은 입장권(7000원)을 구입하면 일부(2000원)를 지역사랑상품권으로 교환해줘 지역경제에 보탬이 되도록 했다. 이 상품권은 행사장이나 임실 관내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었다. 특히 입장객 중 80%는 지역외 거주자로 조사돼 관광 홍보에 큰 효과를 냈다는 분석이다.

행사장에는 높이 11m의 대형슬라이드를 비롯 어린이를 위한 소형 아이언맨 슬라이드, 메인 풀장과 유아용 에어바운스 풀장, 바나나 튜브 등 다양한 시설이 설치돼 이용객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했다. 올해 처음 시도된 대형돔 쉼터의 평상과 잔디밭에 펼쳐진 캠핑존 쉼터는 편리함과 색다른 분위기를 전했다.

행사장 내 공연 무대에서 펼쳐진 문화공연과 주말에 진행된 아쿠아 난타, 어린이DJ 풀파티는 가족단위 방문객들에게 커다란 추억을 건넸다.

이용객들은 ‘물놀이 핫플레이스’ ‘가성비 갑’ ‘임실워터파크’ 등의 호평을 SNS에 남겼다. 이 축제는 2018년 시작됐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지난 2년간 열리지 못했다.

심민 군수는 “아쿠아페스티벌은 임실치즈테마파크를 사계절 관광지로 만들어가는 임실의 대표적인 여름축제”라며 “앞으로 테마파크에 많은 관광객이 찾아올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을 발굴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임실=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