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폭우 비상대응 중 만찬’ 이상민 “사과하면 공직자들 낙담 클 것”

“115년만의 호우 아무도 예상하지 못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지난 8일 수도권 폭우 당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대응 1단계 발령에도 지역 행사 만찬을 했다는 것이 드러났지만, 정부의 대처가 적절했다며 사과 요구에도 “생각해보겠다”고 답했다.

이 장관은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업무보고에 출석해 지난주 집중호우에 따른 침수 피해와 정부 대응 논란과 관련된 질의를 받으며 이같이 말했다.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월 8일 오전 7시 30분부터 중대본 비상대응 1단계가 발령됐는데 그날 장관은 오후 5시에 군산 행사가 종료된 후 즉각 상황실로 가지 않고 만찬을 했다. 그 이유가 뭐냐”고 물었다.

이 장관은 이날 전북 군산새만금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3회 섬의 날’ 기념식에 참석했다. 이 장관은 이날 저녁에도 만찬 자리를 가진 후 복귀했고, 이날 밤 수도권 지역 폭우로 서울 강남 지역이 침수되고 3명이나 사망하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다.

김 의원이 “만찬이 끝나고나서도 복귀하지않고 밤 10시 이후에나 상황실에 복귀한 이유가 뭐냐”고 재차 묻자 이 장관은 “군산 행사를 마치자마자 세종에 복귀했다. (저녁) 9시에 도착했다. 만찬까지가 공식행사였다”며 “유선으로 연락은 돼 있고 (윤 대통령이) 그것으로도 실제 상황점검회의를 하고 계셨다”고 해명했다.

이 장관이 만찬 행사를 하고 있을 때는 행안부에서 중대본 비상대응 1단계가 가동할 때였다. 행안부는 지난 8일 오전 7시30분에 풍수해 위기경보를 ‘주의’로 격상하고 중대본 1단계를 가동했다. 같은 날 오후 9시30분쯤 ‘경계’로 한 차례 더 올리고선 2단계를 발령했다. 위기경보 ‘심각’과 함께 3단계로 격상된 건 다음날인 9일 오전 1시다.

이 장관은 ‘호우 상황에서 적절하게, 최선의 대처를 했다고 자부하느냐’는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는 “보는 관점에 따라 미흡한 점이 있을 수 있지만 저 나름으로는 최선을 다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호우 기록이) 115년만의 일이었고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특히 서울 강남이 침수되고 반지하 주택에서 인명 피해가 발생했을 때의 대피·대응명령을 내렸냐는 물음에는 “그렇다”고 답변했다. 오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에 호우 상황을 보고했는데도 퇴근한 것이냐고 묻자 “제가 대통령이 언제 퇴근했는지까지 알 수 없다”고 했다.

윤 대통령에 이어 재난안전 총괄부처 장관으로써 국민들에게 사과할 의향이 없느냐는 물음에는 “생각을 해보겠다”고 언급했다. 재차 사과를 요구받자 “사과하는 게 어려워서가 아니다”며 “현재 재난 수습 중인 상황에서 제가 사과를 하면 잠 안 자고 일하는 공직자들의 낙담이 얼마나 크겠냐. 상황이 종료된 다음에 잘못한 것이 있으면 사과를 하더라도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0일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관련 대책회의’에서 “희생자의 명복을 빌며 불편을 겪은 국민께 정부를 대표해 죄송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