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SK E&S, 남동발전과 그린 수소·암모니아 사업 공동협력

이지영(왼쪽) SK E&S 수소글로벌그룹 부사장 겸 SK 플러그 하이버스 대표와 은상표 남동발전 신사업본부장(부사장)이 18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탄소중립과 국내외 그린 수소·암모니아 생산 및 도입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 E&S 제공

SK E&S는 SK플러그하이버스, 한국남동발전과 ‘탄소중립과 그린수소·암모니아 생산 및 도입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SK플러그하이버스는 SK E&S와 미국 수소기업 ‘플러그파워’가 아시아 사업 추진을 위해 올해 1월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세 회사는 협약에 따라 그린수소 및 암모니아 생산, 수소 혼소(혼합연소) 발전 사업에서 협업한다. SK E&S는 SK플러그하이버스를 통해 그린수소 생산에 필요한 수전해 설비를 공급하고 기술지원을 담당한다. 남동발전은 생산된 그린수소 및 암모니아를 석탄·가스발전설비에 혼소 연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재생에너지 발전이 활발한 해외에서도 그린수소를 생산하고, 이를 암모니아로 전환해 국내 도입하는 방식도 검토하고 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