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9일부터 또 비… 한랭전선 남하, 시간당 최대 30㎜

서울 서초구 고속버스터미널 앞에서 15일 우산 쓴 시민이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한랭전선이 한반도를 지나면서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중부지방에서 19일 오후부터 20일 새벽까지, 남부지방과 강원 영동에서 20일 새벽부터 낮까지 비가 예고됐다.

기상청은 18일 “북서쪽에서 남하하는 한랭전선의 영향으로 오는 19일부터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차고 건조한 공기는 중국 서쪽 티베트 고기압과 북쪽 저기압성 순환 가장자리를 따라 남하해 저기압을 발달시키고, 이 저기압이 우리나라 북쪽에서 동진해 한랭전선을 형성할 것으로 보인다.

강수량은 경기 동부, 강원 영서, 충청도, 전북에서 20~70㎜로 예상된다. 서울, 인천, 경기 서부, 강원 영동, 남부지방에선 5~5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곳에 따라 시간당 최대 30㎜ 안팎의 강수 가능성도 있다. 가장 강한 비는 19일 밤부터 20일 새벽에 쏟아질 수 있다.

다만 비의 세기는 지난주 집중호우보다 약할 것으로 예상된다. 비를 몰고 올 한랭전선은 한반도를 빠르게 지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차고 건조한 공기의 남하로 다음주인 23일을 전후로 비는 다시 내릴 수 있다. 기온의 급격한 하락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다음주에도 아침 최저기온이 20도를 넘어 급격한 기온 하락은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