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의도 공작아파트 최고 49층 아파트로 탈바꿈…여의도 재건축 탄력


서울 여의도 공작아파트가 최고 49층 높이의 아파트 단지로 탈바꿈한다. 여의도 일대 재건축 사업도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서울시는 17일 9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여의도 공작아파트 재건축 정비계획 결정 및 정비구역 지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곳은 여의도 내 상업지역에 도시정비법에 따른 재건축 정비사업 방식으로 진행 중인 첫 사업지다. 2018년엔 도심 내 상업지역 개발 방향성과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보류됐다가 4년 만에 재상정됐다. 이번 계획안은 국제금융·업무중심지 육성 등 상위계획에 따른 여의도 개발 방향, 현재 수립 중인 ‘여의도 금융 중심 지구단위계획(안)’과 사전협의를 통해 정합성을 확보했다.

준공 47년 된 공작아파트는 현재 373세대가 거주 중이다. 앞으로 최고 49층, 582세대(공공주택 포함) 규모로 재건축된다. 해당 부지에는 금융업무시설 등도 들어설 예정이다. 심의에서는 도심 특성을 살려 1~2인 가구 등의 수요를 고려해 사업계획 승인 전까지 평형 조정안을 보완하는 조건도 제시됐다. 시 관계자는 “이번 결정으로 향후 여의도 일대 재건축 정비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강동역 역세권 활성화 사업도 수정 가결돼 성내동 19-1번지 일대가 일반상업지역으로 종상향된다. 또 공공주택 151세대가 들어서고 빙상장, 수영장 등 공공 체육시설, 만화 도서관이 건립된다. 향후 추진위원회 승인, 조합설립인가, 건축위원회 심의 및 사업시행인가 등을 거쳐 사업이 진행된다. 1983년 준공된 잠실우성4차아파트 재건축 사업도 수정 가결됐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