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국 빈 아파트 돌며 금품 훔친 60대 구속


전국을 돌며 빈 아파트에 들어가 금품을 훔친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여수경찰서는 특가법상 절도 혐의로 A씨(60)를 붙잡아 구속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7월 6일부터 8월 8일까지 전남, 경남 일대를 돌며 경비시설이 미흡한 아파트 현관문을 대형 드라이버로 젖히고 침입해 귀금속 등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A씨가 7차례에 걸쳐 2500만원 상당을 금품을 훔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아파트 침입 절도가 잇달아 발생하자 동일범의 범행으로 보고 전담팀을 편성해 CCTV 이동 경로를 추적해 검거했다.

조사 결과 A씨는 경찰의 수사를 따돌리기 위해 오토바이와 도보로 이동하면서 계속 옷을 갈아입으면서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범행 아파트를 사전에 물색한 뒤 초인종을 눌러 빈집을 확인한 후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추가 범행이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여수=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