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BNK캐피탈, 대출상품 법정최고금리 이하로 인하


BNK캐피탈이 대출상품 최고금리를 업계 최초로 법정 최고금리 이하로 인하하기로 했다. 서민 금융 안정화를 위한 통 큰 결정이란 평가가 나온다.

BNK캐피탈은 17일부터 금융 취약계층의 이자 부담을 줄여주고자 대출상품 최고금리를 법정 최고금리(20%)보다 2%포인트 낮은 18%로 인하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인하 정책은 BNK금융그룹 내 부산은행, 경남은행, BNK캐피탈, BNK저축은행 등 4개 계열사가 금융지원을 통한 상생 경영을 위해 공동으로 추진하는 ‘위기극복 동행(同行) 프로젝트’의 하나다.

또 장기렌터카, 생계형 차량 지원, 대출금리 감면 등 소상공인과 고금리 대출 이용고객을 위한 금융비용 절감 방안도 마련해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이두호 BNK캐피탈 대표는 “상생을 위해 진행 중인 BNK금융그룹의 위기극복 동행(同行) 프로젝트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의 좋은 사례가 되기를 희망한다”며, “BNK캐피탈은 앞으로도 서민금융 안정화를 위해 다양한 상생 프로그램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