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모비스, ‘생산’ 덜어내고 미래 모빌리티 주력

현대모비스 용인기술연구소 전경.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가 모듈과 핵심부품 생산 부문을 따로 떼어내 계열사 2곳을 신설한다. 제조 업무를 덜어낸 대신 기존 현대모비스는 미래 모빌리티 경쟁력 확보에 집중한다. 신규 계열사가 기존 협력사 직원을 고용하면 그동안 꾸준히 제기됐던 불법파견 논란도 해소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18일 모듈 생산을 담당하는 모듈통합계열사(가칭)와 핵심부품을 생산하는 부품통합계열사(가칭) 2곳을 설립한다고 공시했다. 현재는 모듈과 부품 생산을 주로 전문 협력사 20여곳에 맡겨 위탁생산을 하고 있다. 앞으로는 계열사를 신설해 직영 체제로 전환하는 것이다.

모듈과 부품의 연구·개발(R&D), 원자재 구매, 품질 관리 등의 업무는 기존 모비스에서 맡고 ‘생산’만 계열사로 넘긴다. 현대모비스가 소유했던 생산설비도 신설 계열사에서 보유한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생산과 관련된 설비와 인력 운영은 신설 법인에서 전담하면서 제조기술 내재화에도 주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신설 계열사의 지분은 현대모비스에서 100% 소유한다. 독립경영 체계로 운영한다. 독자 영업능력을 구축하고 전 세계 고객사의 부품을 위탁 생산하는 등 독자기업으로 살아남기 위한 장기계획도 수립했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임직원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가졌다. 다음 달 임시이사회를 열고 신규법인 설립 안건을 최종 승인하고 11월에 공식 출범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현대모비스의 자회사는 에이치그린파워(배터리팩), 현대아이에이치엘(램프), 지아이티(검사)에 2개를 더해 5개가 된다.

모듈과 부품 업무를 담당하던 현대모비스 사업부는 앞으로 미래 모빌리티 경쟁력 확보에 집중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의 ‘캐시카우’인 사후서비스(AS), R&D·투자, 반도체 등의 전장 부문도 남는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이번 통합계열사 설립은 미래 모빌리티 부문과 제조 부문을 분리해 각각의 전문성을 높이고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차원이다. 현대모비스 본사 인력은 미래 모빌리티 핵심기술 확보, 제품개발, 양산화 작업에 집중하는 사업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개편으로 자회사가 협력업체 직원을 고용하면 근로자 불법파견 리스크를 해소할 수 있다. 실제로 현대모비스 충주노조 조합원 450여명은 지난해 두 차례 법원에 근로자 지위 확인 소송을 제기했었다. 다만 협력사 직원이 아닌 본사(현대모비스) 직고용을 요구할 경우 갈등이 빚어질 가능성은 있다. 본사 근로자도 일부 자회사로 자리를 옮겨야 하므로 내부 불만이 나올 수 있다.


산업계에선 이번 분할이 기업 지배구조 개편과 관련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현대차그룹은 2018년 현대모비스를 축으로 지분구조를 새로 짜는 지배구조 개편안을 내놓았지만, 반발에 부딪혀 결국 보류했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신설 계열사에 대한 출자금액 등 구체적인 사항은 결정되지 않았다. 통합계열사 설립에 따른 사업구조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