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해 남편, 수영 못했고 물 무서워 벌벌 떨어”

전직 수상레저업체 직원 법정 증언

살인 혐의로 기소된 이은해(31·왼쪽)와 공범 조현수(30). 인천지검 제공

‘계곡 살인’ 의혹 사건 피해자인 이은해(31)씨 남편이 수영을 전혀 할 줄 몰랐고 물을 극도로 무서워해 벌벌 떨었다는 법정 증언이 18일 나왔다.

인천지법 형사15부(재판장 이규훈)는 이날 살인과 살인미수 등 혐의로 기소된 이씨와 공범 조현수(30)씨의 7차 공판에서 경기 가평 수상레저업체 전직 직원 A씨에 대한 증인신문을 진행했다.

A씨가 근무했던 업체는 이씨와 조씨가 피해자인 이씨 남편 윤모(사망 당시 39세)씨와 몇 차례 방문해 물놀이 기구를 탔던 곳이다.

A씨는 윤씨의 과거 모습에 대해 “물을 매우 무서워하는 분이었다. 웨이크 보드를 타다가 물에 빠지면 구명조끼를 입고도 계속 허우적거렸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수영선수 생활을 했었는데 물을 좋아하는 분과 무서워하는 분을 안다”며 “윤씨는 보통 무서워하는 정도가 아니고 말 그대로 패닉 상태에서 아무것도 못 하는 사람이었다. 물에서 건져드리면 무서워 벌벌 떨었다”고 기억했다.

A씨는 이씨가 남편인 윤씨에게 계속 웨이크 보드를 타라고 했고 조씨는 옆에서 부추겼다고도 했다.

이씨가 ‘오빠 웨이크 보드 배워야지’라는 말을 했고 조씨는 옆에서 ‘형님 타세요 쪽 팔리게 뭐하냐’면서 거들었다는 것이다.

A씨는 “윤씨가 ‘수영 못한다. 물이 무섭다’는 말을 (내게) 했다”며 “이씨가 강요도 했고 (일행들과) 같이 어울리고 싶어서 윤씨가 물놀이를 한 것 같다”고 말했다.

A씨는 “왜 강요라고 생각했느냐”는 검사의 질문에 “굳이 타기 싫다는데 (이씨가) 계속 타라고 했다”고 증언했다. “이씨가 시키면 피해자는 다 했느냐”는 질문에는 “거의 그랬던 것 같다”고 말했다.

A씨는 업체 사장으로부터 윤씨가 사망했다는 말을 들은 후 직원들끼리 ‘보험사기를 친 것 같다’는 얘기를 나누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씨는 내연남인 조씨와 함께 2019년 6월 30일 오후 8시 24분쯤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남편 윤씨를 살해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이들이 수영할 줄 모르는 윤씨에게 계곡물로 구조장비 없이 뛰어들게 하는 식으로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씨·조씨가 윤씨 명의로 든 생명보험금 8억원을 노리고 계획적 범행을 했다는 게 검찰 판단이다.

이씨와 조씨는 지난해 12월 14일 검찰의 2차 조사를 앞두고 잠적했고 4개월 만인 지난 4월 경기도 고양시 삼송역 인근 한 오피스텔에서 경찰에 검거됐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