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 사퇴한 박순애, 서울대 복귀…2학기에 강단 선다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지난 3일 오후 광주 서구 서석고에서 단체사진을 찍은 뒤 마스크를 다시 쓰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8일 사퇴한 박순애 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서울대에 복직해 2학기부터 다시 강단에 오른다.

18일 서울대 수강 신청 시스템에는 박순애 교수가 담당하는 과목 ‘대학원논문연구’와 ‘공기업과 성과관리’가 2개 등록됐다. 모두 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한 강좌다.

대학원논문연구 과목에는 3명의 학생이 등록했다. 공기업과 성과관리 과목은 정원을 모두 채운 30명이 등록했다.

서울대 수강 신청 기간은 지난 9일 시작돼 전날 마감됐다.

전날 서울대 행정대학원 홈페이지에는 박 교수의 조교를 모집하는 게시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현재 게시글은 내려간 상태다.

서울대에 따르면 박 교수는 지난 9일부로 복직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교육공무원법 규정상 외부 임명을 받았다가 임기가 끝나면 자동 복직한다”고 설명했다.

박 교수는 만 5세 입학 학제 개편 논란 및 외국어고 폐지 졸속 추진 논란 속에 장관 임명 35일만인 지난 8일 사퇴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