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성 ‘세탁기 유리문 깨짐사고’ 공식 사과…“무상 교환”

삼성전자는 18일 최근 자사 드럼세탁기 유리문이 깨지는 사고와 관련해 공식 사과를 하고 문제가 된 세탁기 모델의 도어를 무상으로 교환해주기로 했다. 삼성전자서비스 홈페이지 캡처

삼성전자가 최근 자사 드럼세탁기 유리문이 깨지는 사고가 잇따라 발생하자 공식 사과했다. 삼성전자는 문제가 된 세탁기 모델의 유리문을 무상 교환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18일 홈페이지와 삼성전자서비스 홈페이지에 드럼세탁기 무상서비스를 실시한다고 공지했다. 삼성전자는 “고객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사과했다.

최근 일부 드럼세탁기 이용자는 세탁기 사용 중 폭발음과 함께 전면부 유리문이 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호소했다. 유리문이 깨지면서 튄 파편에 다치는 일도 발생했다. 사고 발생 사실이 알려지자 한국소비자원은 삼성전자 측에 사실관계를 확인하면서 조사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유리문 이탈 원인을 ‘부품 불량’으로 판단했다. “최근 자사 드럼세탁기 일부 모델 유리문의 강화유리가 접착 불량 등으로 이탈하는 사례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문제가된 모델을 구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사전 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유리문 무상 교환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서비스 대상은 지난해 9월부터 올해 5월까지 국내에서 생산된 드럼세탁기다. 해당 모델명은 ‘WF24A95***’(WF24A9500KV 제외) ‘WF24B96***’ ‘WF25B96***’ 등이다. 모델명은 제품에 부착된 에너지소비효율등급 라벨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소비자원, 국가기술표준원과 함께 조치 방안을 협의했다”고 전했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