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벌써 5번째…전 야구선수 정수근, 상습 음주운전 구속

법원, 징역 1년 실형 선고

전 야구선수 정수근. 국민일보DB

무면허 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전직 프로야구 선수 정수근(45)씨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의정부지법 형사6단독 이우희 판사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피고인 정씨에게 전날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정씨는 지난해 9월 27일 오후 10시 50분쯤 경기 남양주시 내 도로에서 자동차운전면허 없이 혈중알코올농도 0.159%(면허취소 기준 0.08%) 상태로 약 2㎞를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정씨는 지난 2004∼2016년 세 차례 음주운전으로 입건돼 벌금형이나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지난해 6월에는 무면허 음주운전 혐의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는데 3개월 만에 또다시 같은 종류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 판사는 “피고인이 어린 자녀 등 부양가족이 있는 점 등을 고려하더라도 여러 차례 음주운전을 했고 또다시 만취 상태로 운전해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음주운전이 우리 이웃들과 사회에 미치는 커다란 위험성, 경각심을 부여하기 위한 사회적 합의를 감안하면 피고인에게는 책임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