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강원 양구군 돼지농장 ASF 확진… 추석 코앞인데 ‘어쩌나’


강원 양구군 소재 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사례가 나온 것으로 18일 확인됐다. 추석을 앞두고 전국 단위 특별 방역 대책을 펼치고 있는 방역 당국에도 비상이 걸렸다.

이날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강원 양구군에서 5610마리를 사육 중인 한 돼지농장에서 ASF 감염 개체가 확인됐다. 돼지 폐사체를 발견한 농장주 신고 접수 후 확인 결과 ASF에 감염된 개체로 판명됐다. 돼지농장에서 ASF 감염 사례가 나온 것은 지난 5월 26일 강원 홍천군 돼지농장 사례 이후 2개월여 만이다. 이번에 확진 사례가 나온 농장에 대해서는 긴급행동지침(SOP)에 따른 살처분 조치 등 후속 조처를 실시하기로 했다. 아울러 강원도 전체 돼지농장 201곳에 대한 임상 검사도 실시한다. 강원도 내 축산시설에 대해서는 오는 20일 오후 10시30분까지 48시간 일시이동중지명령(스탠드 스틸)이 발령됐다.

농식품부가 ‘추석 대비 ASF 방역 대책’을 펼치고 있는 와중에 나온 확진 사례여서 향후 추가 확산 우려를 지우기가 힘들다. ASF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9일 연휴 전 1개월간 집중 소독 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힌 바 있다. 추석 물가에도 부담이 될 수 있다. ASF 확산으로 살처분 개체 수가 늘어날 수록 돼지고기 가격에는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다만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발생 농가에서 사육 중인 개체 수가 많지 않아 돼지고기 공급에 영향은 없을 전망”이라고 말했다.

세종=신준섭 기자 sman32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