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장예찬 비판에… 이준석 “그래 예찬아 응원할게” 응수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 장예찬 청년재단 이사장. 연합뉴스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18일 자신을 겨냥해 “선당후사를 촉구한다”며 비판 성명을 낸 장예찬 청년재단 이사장을 향해 “그렇게 해서 더 잘 살 수 있다면”이라고 댓글을 달며 응수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장 이사장이 페이스북에 올린 기자회견 게시글에 직접 댓글을 달고 “그래, 예찬아. 그렇게 해서 네가 더 잘 살 수 있다면 나는 널 응원할게”라고 적었다. 장 이사장은 지난 대선 때 윤석열 캠프의 청년본부장을 지냈다. 이 전 대표와 사적으로는 ‘형님’ ‘동생’으로 부르는 관계다.

이 전 대표의 댓글에 장 이사장은 다시 “형님, 저도 그렇고 오세훈 시장님이나 홍준표 시장님도 형님이 더 잘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여러 이야기를 했다고 생각합니다”라며 “한 번쯤 고민해보면 좋겠습니다”라고 추가 댓글을 남겼다.

페이스북 캡처

앞서 장 이사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이 전 대표를 비판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고 “이 전 대표는 선당후사라는 숭고한 단어 앞에서 내로남불하지 말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장 이사장은 “이 전 대표는 선당후사를 근본 없는 말이라 비판했지만 지난해 8월 의원들에게 선당후사를 요구한 당사자가 바로 이 전 대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의 윤리위 징계 전후 대처, 당과 정부에 대한 일방적 비난은 국정 동력 상실의 주요 원인”이라며 “집권여당 당 대표라는 막중한 자리는 누군가의 자기 정치를 위한 것이 아니다”라고 이 전 대표를 저격했다.

장 이사장의 기자회견 뒤 이 전 대표는 연합뉴스에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정당민주주의에 대해 고민을 하느라 챙길 여유가 없지만, 윤석열을 뽑은 젊은 세대를 찾아서 이준석 보고 찍었는지, 장예찬 보고 찍었는지 그 비율을 보면 될 일”이라고 반박했다. 또 “공익재단 이사장 자리를 받았으면 정치에 개입하지 않는 게 좋다”고 했다.

장 이사장의 기자회견에는 이 전 대표와 가까운 정치인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김용태 전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서 “저는 대선 당시 장 이사장에게 청년본부장 직책을 양보한 바 있다”며 “제가 그런 선택을 내린 것은 눈앞의 불의를 뻔히 보면서도 권력에 아무 말 하지 못하고 조아리라는 뜻이 아니었음을 명심하십시오”라고 했다.

김철근 전 당대표 정무실장은 “권력에 줄 서는 정치 하지 맙시다. 하이에나 같은 정치 하지 맙시다”라며 “적어도 공정과 상식이 통하는 정치 합시다”라고 지적했다.

‘나는 국대다(국민의힘 대변인이다)’ 출신인 임승호 전 대변인은 “본인과 본인 주변 사람들이 이뤄낸 것은 진짜 청년정치고 이 전 대표의 것들은 가짜 청년정치라는 주장은 오만이고 아집이며 위험하다”고 비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