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안 찢어지도록’…마스크 써달란 女알바에 주먹 강타

아르바이트생, 5바늘 꿰메는 중상 입어…피의자 구속영장

지난 16일 오후 7시10쯤 은평구의 한 편의점에서 직원 폭행하는 남성. 연합뉴스

서울의 한 편의점에서 중년 남성이 편의점에서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구한 20대 여직원에게 주먹을 휘둘러 중상을 입히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에 사는 24살 여성 A씨는 지난 16일 오후 7시10쯤 은평구의 한 편의점에서 근무하던 중 마스크를 턱에 걸친 중년 남성이 들어와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청했다. 남성은 그러나 A씨의 말을 듣지 않은 채 계속 “담배를 달라”고 요청했다.

A씨는 재차 마스크 착용을 부탁하자 남성은 카운터 안쪽의 A씨에게 다가오더니 오른손 주먹을 날렸다. 얼굴을 쎄게 맞은 A씨는 그 충격으로 바닥에 쓰러졌다.

남성은 A씨를 때린 후 ‘너 때문에 내 손등에 피가 났다’고 말할 정도로 세게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잠시 후 정신을 차리고 편의점 비상 버튼을 눌러 경찰에 신고했다. 일련의 과정은 A씨가 제공한 편의점 CCTV에 모두 촬영됐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 있던 중년 남성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이 남성은 A씨가 경찰에 신고한 사실을 알고도 도망가지 않고 편의점에서 대기하다 순순히 체포에 응했다.

마스크 착용 요청했다 폭행당한 편의점 직원의 병원 진단서. 연합뉴스

A씨는 병원 진단 결과 남성의 폭행으로 입안이 찢어져 5바늘을 꿰맸으며 위와 아래쪽의 이가 여러 개 흔들려 예후가 좋지 않으면 흔들리는 이를 모두 뽑아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남성이 ‘얕보냐, 만만해 보이냐’는 식으로 말한 뒤 바로 카운터 안으로 들어와 폭행했다. 바닥에 피를 흘리는 나를 보며 ‘너가 이렇게 한 거다. 너 때문이다. 그냥 담배를 줬으면 이런 일이 안 생겼다’고 나에게 책임을 떠넘겼다”고 토로했다. 이어 “남성이 나에게 ‘피 좀 닦아라. 근데 미안하다’라고 말했으나 진심이 느껴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관할 경찰서는 상해 혐의를 받는 40대 남성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받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