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계속 만나줘”…흉기협박 ‘프듀2’ 아이돌, 징역형 집유

‘만나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전 연인 집 침입·폭행
“피해자에 용서 못 받아” 1심서 징역 1년, 집유 2년

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즌 2에 출연했던 아이돌그룹 소속 가수가 옛 여자친구에게 “계속 만나달라”며 흉기로 협박하고 다치게 한 혐의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김태균 부장판사는 상해, 특수협박, 주거침입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아이돌그룹 소속 가수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또 1년 동안의 보호관찰과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

A씨는 작년 10월 6일 오전 2시58분쯤 서울 강남구에 있는 전 여자친구 B씨의 집에 침입해 흉기로 협박하고 목을 졸라 전치 2주의 상해를 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B씨가 자신을 만나주지 않았다는 이유에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A씨는 B씨 집 근처에서 메신저를 통해 만남을 요구했지만 거절당하자 베란다를 통해 B씨의 집 거실로 침입했다.

A씨는 B씨의 집에 있던 흉기를 들어 겨눈 채 자신과 계속 만나자고 요구했고, 이후 B씨의 부탁으로 흉기를 내려놓았다. 하지만 A씨는 만나자는 요구를 B씨가 재차 거절하자 격분해 B씨의 목을 조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 과정에서 B씨의 비명을 들은 이웃이 초인종을 누르자 A씨는 다시 흉기를 B씨에게 겨누며 ‘소리 지르지 말라’는 취지로 협박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범행 내용과 수법에 비춰 죄질과 범정이 무겁다”며 “피해자가 큰 충격과 고통을 받았을 것으로 보이고, 피고인은 아직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다만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을 자백하는 점, 다소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른 것으로 보이는 점, 아무런 범죄 전력이 없는 초범인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