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하태경 “윤핵관, 이준석 대체자 물색중일 것”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7일 오후 서울남부지법에서 당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소위 윤핵관 주류 입장에서도 이준석을 대체하는 사람을 물색하고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준석 전 대표 사건의 본질은 윤석열 정권을 지탱하는 아주 큰 축 하나가 무너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석열 정권은 과거 보수정권과 달리 세대연합 정권이고, 2030을 가장 크게 반영하는 핵심인물이 이 전 대표”라며 “그래서 2030 지지율이 확 빠졌다. 실제로 거의 바닥이다”라고 지적했다.

하 의원은 “이 정권의 성격에 대해서 저는 윤석열 정권의 주류세력이 정확히 인식을 못 하고 있는 것 같다”며 “그냥 대표 한 사람 내보내는 이 정도로 과소평가해서 지금 같이 무리한 일을 벌이고 있는 게 아니냐, 사실 윤리위 징계부터 말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 '대통령에게 듣는다'에서 그동안의 소회와 향후 정국 운영 방안 등을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하 의원은 윤 대통령을 향해 “정치라는 게 자기가 좋아하는 사람하고만 하는 게 아니라 꼴 보기 싫은 사람하고도 타협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 그 정도 품이 되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며 “지난 대선 과정에서도 이 전 대표 탄핵시도가 있었지만 마지막에 화해했다. 지금 당장은 어렵더라도 시간을 두고서 결국 화해하는 방향으로 가셔야 한다. 그런 타협점을 모색해야한다고 말씀 드리고 싶다”고 당부했다.

이 전 대표의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 결과에 대해서는 “만약 가처분이 인용되면 당은 거의 해산해야 될 정도로 타격을 받는다”며 “지금도 늦지 않다 정치적 타협을 할 수 있다고 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