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부, 3개월 연속 ‘경기둔화 우려’…“고물가·수출 둔화 영향”

이승한 기획재정부 경제분석과장이 19일 세종 정부청사에서 8최근 경제동향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3개월 연속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대외여건 악화에 따른 물가 상승이 이어지면서 소비심리가 얼어붙은 영향이다. 수출 제약 요건이 이어져 하반기 경기 회복도 더딜 전망이다.

기획재정부는 19일 발간한 ‘8월 최근 경제동향(그린북)’에서 “대외여건 악화 등으로 높은 물가 상승세가 지속되고 경제 심리도 일부 영향을 받는 가운데 향후 수출회복세 제약 등 경기 둔화가 우려된다”고 진단했다. 6월 이후 3달 연속 ‘경기 둔화’ 가능성이 언급됐다.

이승한 기획재정부 경제분석과장은 “경기 둔화 우려를 이야기하는 것은 수출 쪽에 대한 향후 제약 요인이 나타날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반도체 가격 단가도 시장 예상보다 빠르게 하락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수출에 나타날 수 있는 여러 가지 영향들을 면밀하게 점검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지난달 소비자물가는 전년 동월 대비 6.3% 상승했다. 이는 23년 8개월만의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특히 농산물(8.5%), 축산물(6.5%), 수산물(3.5%) 등 농·축·수산물 가격이 1년 사이 급격하게 상승하면서 장바구니 부담이 더욱 커졌다. 최근 집중호우로 인한 작황 우려까지 더해진 상황이다.

급등한 물가에 소비 심리도 얼어붙었다. 지난달 소비자심리지수(CSI)는 지난 6월보다 10.4포인트 하락한 86.0을 기록했다. CSI가 100 이하로 떨어지면 평균적 경기상황(2003~2021년)보다 소비심리가 위축된 것으로 판단한다. 이승한 과장은 “미국의 강도 높은 기준금리 인상으로 금융시장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6%대로 진입한 물가상승률이 가계의 소비심리에 부정적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수출은 두 달 연속 한 자릿수 증가세에 그쳤다. 지난달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2% 늘었다. 주춤한 수출 증가세는 미국, 중국 등 주요 수출국의 경기 회복세가 둔화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미국의 2분기 성장률은 마이너스 0.9%로 2분기 연속 역성장했다. 중국 또한 코로나 재확산에 따른 산업생산·소매판매 위축으로 회복이 지연되고 있다.

세종=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