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법무부, 사회봉사대상자 수해 피해 복구 작업에 투입

사회봉사대상자들이 복구활동에 나선 경기도 안양시 침수 피해 비닐하우스의 모습. 법무부 제공

법무부가 최근 기록적 폭우로 피해를 본 지역에 수백명의 사회봉사대상자들을 복구 작업에 투입했다.

법무부는 19일 “폭우 피해가 컸던 서울·경기·충청·호남 지역을 중심으로 10일부터 19일까지 약 700여명의 사회봉사대상자를 긴급히 투입해 복구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사회봉사대상자란 비교적 가벼운 범죄를 저질러 법원으로부터 무보수로 봉사활동을 하도록 명령을 받은 사람으로서 주로 낙서 제거나 거리 청소, 복지시설 및 농어촌 지원 등에 투입돼왔다.

법무부는 폭우로 인한 피해가 컸던 서울 서초구 반포동, 강남구 논현동 일대에 사회봉사대상자들을 집중적으로 투입해 건물 청소와 토사물 제거, 가전제품 세척 등 작업을 벌였다.

경기 화성·충북 청주 등 농촌 지역에도 사회봉사대상자들을 투입해 무너진 제방을 복구하고 강풍에 쓰러진 비닐하우스를 다시 세우는 등 작업을 진행했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집중호우로 많은 국민들께서 어려움을 겪고 계시고, 수확을 앞둔 농민들의 고통도 큰 상황”이라며 “사회봉사대상자들을 수해 피해 지원에 집중 투입하는 등 피해를 입은 국민들께서 하루속히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법무부가 할 수 있는 일을 찾겠다”고 밝혔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