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검찰 ‘탈북 어민 강제북송’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

검찰이 강제 어민 북송, 월성원전 조기 폐쇄 결정 등과 관련해 세종시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에 나섰다. 19일 오후 검찰관계자가 대통령기록관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탈북어민 강제 북송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19일 대통령기록관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3부(이준범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세종시 대통령기록관에 검사와 수사관 등 10여명을 보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2019년 11월 문재인정부 청와대 내 대북 라인, 국가정보원 등이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한 것으로 추정되는 탈북 어민 2명의 합동조사를 법적 근거 없이 조기 종료시키고, 이들이 귀순 의사를 밝혔음에도 강제 북송한 의혹을 수사 중이다.

검찰은 대통령기록물 중 당시 정부의 의사 결정 과정이 담긴 문서를 선별 열람하는 방식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