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손흥민 노린 인종차별에 분노…첼시 “무관용 대응할 것”

지난 14일 토트넘전에서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한 관객의 모습. 토트넘 팬 SNS 캡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첼시가 토트넘전에서 손흥민을 향해 ‘눈을 찢는’ 인종차별 행위를 한 팬에게 강력한 징계를 예고했다.

첼시는 19일 성명을 내고 “우리는 모든 차별 행위를 혐오스럽게 여긴다”며 “이런 행동에 무관용 대응하겠다는 것이 우리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도 구단, 코칭 스태프, 선수단, 진정한 팬들을 부끄럽게 하는 이런 바보 같은 ‘팬들’이 여전히 있다”며 “현재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누군지 확인된다면 가장 강력한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5일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2-2023 EPL 2라운드. 토트넘 SNS 캡처

앞서 스포츠매체 디애슬래틱은 “지난 14일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2-2023 EPL 2라운드 첼시전 도중 손흥민이 코너킥을 차러 이동하다가 일부 홈팬의 인종차별 행위와 맞닥뜨렸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경기 직후 토트넘 팬 커뮤니티·소셜미디어 등에는 관중석에서 상의를 벗은 채 손흥민을 향해 눈을 옆으로 찢는 제스처를 취한 남성이 찍힌 사진이 공유됐다.

2-2 무승부로 끝난 이 경기에서 손흥민은 선발로 출전해 79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