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에서 뜨는 커피…스타벅스 아닌 ‘짝퉁’ 스타스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러시아에서 철수한 커피 체인점 스타벅스를 본뜬 ‘스타스 커피’가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문을 열었다. 스타스 커피 로고는 스타벅스와 비슷해 짝퉁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가디언은 18일(현지시간) 래퍼 티무르 유누소브와 레스토랑 경영자 안톤 핀스키는 스타벅스 매장을 인수해 브랜드 이름을 바꾼 후 이날 재개장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지지자로 알려져 있다. 티마티와 핀스키는 올해 8∼9월 사이 더 많은 스타스 커피 매장을 개장할 계획이다.

스타스 커피의 로고는 그리스 신화 속 요정 사이렌이 러시아 전통 머리 장식 코코시니크를 쓴 여성으로 대체됐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스타벅스와 사실상 똑같다. 스타스 커피가 판매할 메뉴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는데, 메뉴까지 비슷할 경우 짝퉁 논란에 휩싸일 가능성이 높다.

현재까지 스타벅스는 이와 관련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앞서 스타벅스는 올해 5월 러시아에서 영업을 종료하고 떠나기 전까지 러시아에 매장 130개를 갖고 있었다.

서방의 대기업이 러시아에서 철수한 후 이들과 유사한 브랜드가 러시아에서 문을 연 사례는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맥도날드도 5월 러시아에서 철수했지만, 6월 러시아 업체가 맥도날드를 인수해 ‘브쿠스노 이 토치카’라는 이름의 패스트푸드 체인점을 열었다. 브쿠스노 이 토치카는 ‘두말할 필요 없이 맛있다’는 의미다.

서방 기업 다수는 러시아에서 푸틴 정권에 친화적인 사업가에게 싼값으로 자산을 넘기고 영업을 접었다. 가디언은 러시아가 전쟁 발발 뒤 고립된 상황에서도 ‘서방식 라이프 스타일’을 계속 영위할 수 있다는 점을 국민에게 강조하기 위해 이 같은 인수를 독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