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 김원웅 추가 고발…“8억원대 의혹 또 적발”

김원웅 전 광복회장. 연합뉴스

국가보훈처가 광복회 특정감사에서 8억 원 넘는 비리 의혹을 발견했다며 김원웅 전 광복회장을 추가 고발키로 했다.

박민식 보훈처장은 19일 광복회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감사 결과 출판사업 인쇄비 5억원 과다 견적, 카페 공사비 9800만원 과다계상, 대가성 기부금 1억원 수수, 기부금 1억3000만원 목적 외 사용, 법인카드 2200만원 유용 등 김 전 회장 관련 비리가 적발됐다.

보훈처는 김 전 회장과 그의 재임 시기 임직원 4명 등 총 5명을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광복회는 2020년 6월 만화 출판사업 추진을 위해 성남시와 업무협약을 맺고 ‘독립운동가 100인 만화 출판 사업’을 추진했는데, 당시 수의계약을 맺은 업체와의 계약금액이 2020년 8월 기존 광복회 납품업체와 비교해 시장가 대비 90% 부풀려졌다고 보훈처는 밝혔다.

보훈처는 김 전 회장의 납품가 인하 조치가 없었고, 그 결과 총사업비 10억6000만원이 지출되면서 광복회에 5억원의 손해를 입혔다고 설명했다.

광복회는 또 2020년 8월 경기 포천 국립수목원에 ‘수목원 카페’ 수익사업을 추진하면서 인테리어 업체에 대금 1억1000만원을 지급했다. 하지만 보훈처가 자문 받은 바에 따르면 적정 공사비용은 1200만원 수준이었다.

박 처장은 “김 전 회장이 권한을 남용해 독단적, 자의적으로 운영한 것이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 거의 1인 독재”라고 비판했다.

강보현 기자 bob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