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檢, 민주당 중진 측근 압수수색… 수억대 정치자금 수수 혐의

서울중앙지검 중앙 현관의 모습. 뉴시스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중진 정치인의 측근인 이모(59)씨가 수억원대 정치자금을 불법 수수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강제 수사에 나섰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김영철 부장검사)와 공공수사2부(이상현 부장검사)는 전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전 민주당 지역위원장인 이씨의 주거지 및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씨는 2019년부터 3년간 한 사업가로부터 수억원 상당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의 가족이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도 있다. 검찰은 이씨가 사업가 측에 사업 편의 제공을 약속하고 돈을 받은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이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이씨는 민주당 사무부총장 출신으로 2017년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선대위 부본부장, 지난 대선 때 이재명 후보 선대위 부본부장을 각각 지냈다. 그는 2016년, 2020년 국회의원 총선과 올해 3월 재·보궐선거 등에 민주당 공천으로 서울의 한 지역구에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