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름다운 여성 4인방’ 국힘 연찬회 이지성 발언 발칵

이지성 작가가 25일 충남 천안시 재능교육연수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2022 국회의원 연찬회'에서 '대체되지 않는 정당을 만드는 법'이란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의원 101명이 25일 한자리에 모였다. 충남 천안 재능교육연수원에서 열린 국회의원 연찬회 첫날 의원들은 언행에 각별히 신경쓰며 자중하는 분위기였다. ‘술 반입 금지’까지 공지하면서 행여 있을 불상사를 차단하려 애썼다. 최근 ‘수해 복구 현장 실언’과 같은 사태를 반복하지 않겠다는 의지가 엿보이는 대목이었다.

그러나 예기치 못한 곳에서 문제가 터졌다. 특강 연사로 초청된 외부 인사의 ‘입’을 막지 못한 것이다. 전직 당구 선수 차유람씨의 남편인 이지성 작가는 강연 도중 전·현직 여성 의원과 김건희 여사의 외모를 평가하는 부적절한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인공지능에 대체되지는 않는 정당을 만드는 법’을 주제로 강연한 이 작가는 “보수정당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할아버지”라며 “젊음과 여성의 이미지가 너무 부족하다”고 말했다.

이 작가는 “아내에게 ‘당신이 국민의힘에 들어가면 (당 이미지가) 젊음의 이미지와 아름다운 여성의 이미지로 바뀌지 않겠느냐’고 했다”고 말했다. 부인 차씨는 지난 5월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이 작가는 이어 “배현진씨, 나경원씨도 다 아름다운 분이고 여성이지만 왠지 좀 부족한 것 같다. 김건희 여사로도 부족한 것 같고, 당신이 들어가서 4인방이 되면 끝장이 날 것 같다(고 했다)”고 말했다. 여성의 외모를 품평한 것으로 비칠 수 있는 발언이었다.

이 작가의 발언은 연찬회를 통해 심기일전하려던 국민의힘에 찬물을 끼얹는 모양새가 됐다.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강연 직후 기자들과 만나 “오해할 만하고, 적절하지 않은 부분도 없지 않은 것 같아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 작가가 언급한 당사자들은 항의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불쾌감을 표시한다”며 “그런 언급과 접근이 바로 우리 당의 꼰대 이미지를 강화시킨다”고 지적했다. 배현진 의원도 이 작가를 향해 “대체 어떤 수준의 인식이면 이런 말씀을?”이라며 “부부 금슬 좋은 것은 보기 아름답지만, 오늘같이 집 문 밖에 잘못 과하게 표출하면 ‘팔불출’이란 말씀만 듣게 된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천안=구승은 강보현 기자 gugiz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