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워킹데드: 올스타즈’ 글로벌 출시

컴투스홀딩스 제공

컴투스홀딩스가 ‘워킹데드: 올스타즈’를 글로벌 시장에 내놓았다.

31일 컴투스홀딩스에 따르면 워킹데드: 올스타즈는 미국, 유럽, 아시아 등 전 세계 170여 개국에 출시한다. 영어, 독일어, 일본어 등 총 10개 언어가 지원된다. 이용자는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 양대 마켓을 통해 내려받을 수 있다.

워킹데드: 올스타즈는 ‘워킹데드’ 원작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해 제작한 수집형 RPG 게임이다. 좀비로부터 살아남은 생존자들의 이야기인 워킹데드의 아포칼립스 세계관을 그래픽으로 구현했다. 워킹데드는 만화 원작과 드라마로 제작돼 인기를 얻었던 IP다.

워킹데드: 올스타즈의 배경은 뉴욕 버팔로 지역에 위치한 ‘타운’이다. 이용자는 워커와 약탈자를 피해 전투를 벌이며 생존해야 한다. 다른 생존자 그룹과 PvP 전투를 치르는 것도 가능하다. 이용자는 생존자를 모집하고, 보급 작전 및 파견을 통해 다양한 보급 물품들을 획득하며 생존자 그룹을 육성할 수 있다.

창작 캐릭터가 추가되며 세계관도 확장한다. ‘미숀’, ‘네간’, ‘글렌’ 등 원작 캐릭터 30종뿐만 아니라 자체 개발한 창작 캐릭터 35종이 등장한다. 각 캐릭터는 아포칼립스 세계를 바라보는 방식에 따라 ‘선’, ’악’, ’중립’ 등 각기 다른 성향으로 분류된 후 전투에 나선다.

워킹데드: 올스타즈는 다음달 2일부터 5일까지 미국 시애틀에서 열리는 게임 박람회 ‘팍스 웨스트(PAX West)’ 부스에서 체험할 수 있다. 컴투스홀딩스는 현장 부스에 찾아온 방문객에게 게임 쿠폰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글로벌 출시를 기념한 인게임 이벤트가 열린다.

정진솔 인턴기자 s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