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넥슨 창업자 故김정주 유족, 상속세 약 6조원 신고

상속 대상 자산 규모 약 10조원 추정
65% 상속세율 적용시, 납부할 상속세 6조원 가량 예상

넥슨 창업주 고(故) 김정주 NXC 이사. 연합뉴스

지난 2월 말 별세한 넥슨 창업자 고(故) 김정주 NXC 이사의 유족이 최근 약 6조원의 상속세를 세무당국에 신고하고 이 중 일부를 납부한 것으로 31일 전해졌다.

김 창업자의 유족으로는 배우자 유정현 NXC 감사와 두 딸이 있다.

지난해 말 기준 김 창업자 본인은 넥슨 지주회사인 NXC의 지분 67.49%를, 유 감사는 29.43%, 두 자녀가 각각 0.68% 등을 보유하고 있다. 김 창업자 일가의 지분이 98.28%에 이르는 것이다.

일본 주식시장에 상장된 넥슨의 시가총액은 24조 원가량으로, 김 창업자의 NXC 지분과 기타 투자한 기업의 지분 등을 종합하면 전체 상속 대상 자산 규모는 10조원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상속세율 65%를 적용하면 유가족이 내야 하는 상속세는 6조원 가량에 달할 것으로 추정됐다.

상속세의 신고 기한은 이달 말까지였다.

이처럼 상속세 규모가 조 단위에 이르는 만큼 일각에서는 유족이 지분을 매각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유 감사는 법무법인 자문 등을 받아 지분을 승계받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NXC 관계자는 “전체 세액 규모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며 “유가족이 법적 절차에 따라 성실히 납부 의무를 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