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코 앞인데 어떡해”…태풍에 잠겨버린 이마트 포항점

태풍 힌남노에 침수된 매장
추석선물세트 등 대거 물속에 잠긴 모습
이마트측 “인명 피해 일어나지 않아야” 영업중단·복구작업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태풍 힌남노가 강타한 경북 포항의 이마트 매장이 침수돼 내부에 진열된 추석 선물 세트 등 물건들이 대거 물에 잠긴 모습이 공개됐다.

6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포항 이마트 상황’이라는 제목의 글로 포항 남구 인덕동에 위치한 이마트의 침수 피해를 보여주는 사진이 확산됐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내부 진열대에 놓여 있던 상품 상자 수백개가 포장된 채로 물에 떠다닌다. 특히 추석을 맞아 준비된 선물 세트들이 눈에 띄었다. 이마트 밖 주차장에는 폭우로 차량 8대가 침수된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누리꾼들은 “명절 전이라 물량도 많았을 텐데 어쩌냐. 피해액이 어마어마하겠다”며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번 피해는 간밤 북상한 힌남노로 이마트 포항점 지층이 물에 잠기면서 발생했다. 정확한 피해액은 추산 중이다.

해당 매장은 이날 영업을 중단하고 피해 복구에 나설 계획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고객과 직원들의 안전을 고려해 포항점 영업을 하지 않고, 피해 복구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며 “지금은 인명 피해가 일어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5시쯤 포항 남구에 시간당 80㎜ 집중호우가 내리며 인덕동 냉천 일대가 물에 잠겼다. 냉천은 동해와 바로 이어지는 개천으로 힌남노 영향권에 들어간 뒤 집중호우로 범람했다. 태풍은 오전 7시10분쯤 울산 앞바다로 빠져나갔다.

경북소방본부는 이날 경북지역에서 오전 7시30분까지 접수된 피해신고는 인명구조 202건, 안전조치 262건 등 464건으로 집계된다고 밝혔다. 특히 오전 5시까지 411㎜의 폭우가 내린 포항에서는 160건의 인명구조와 183건의 피해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