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빌라 건물 통째로 ‘둥둥’…포항 휩쓸고 간 힌남노

오천읍 풀빌라, 지반 침하로 건물 기울어
포항 곳곳 침수…주민 800여명 대피도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의 한 풀빌라가 폭우로 인해 지반이 약해져 내려앉은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직격탄을 맞은 경북 포항시의 한 펜션 건물이 떠내려가는 듯한 모습이 공개됐다.

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포항시 남구 오천읍에 있는 한 풀빌라 펜션 건물 1채가 범람한 강물에 휩쓸려 기운 채 절반쯤 잠겼다. 주변 건물들도 일부 침수된 것으로 추정된다.

경북 포항시 남구 오천읍의 한 풀빌라가 폭우로 인해 지반이 약해져 내려앉은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피해 건물 4~5m 앞엔 강물이 흐르는 하천이 있었다. 이 하천이 범람하며 지반이 물에 잠긴 것으로 보인다.

피해 건물은 신축으로 펜션에서 운영하는 4개 건물 중 하나였다. 건물 내부엔 수영장, 바비큐장 등도 있던 것으로 파악된다. 한 네티즌은 “저쪽은 지반이 약한 곳이라 폭우가 내리면 땅 자체가 아예 휩쓸려 내려간다. 그 땅 위에 있던 건물도 같이 떠내려간다”고 전했다.

태풍 힌남노로 인명 구조작전과 피해복구 작전을 하는 해병대1사단 장병과 지역 소방대원이 6일 포항에서 상륙돌격장갑차(KAAV)에 탑승해 포스코 화재 발생 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해병대사령부 제공

산사태, 침수, 정전 등의 사태로 인근 주민 수백여 명이 대피했으며 해병대 장갑차가 출동해 피해 복구를 돕기도 했다. 또 급류에 휩쓸린 70대 여성 주민이 숨진 채 발견되는 안타까운 사건도 있었다. 한 숙박업소엔 순식간에 폭우로 물이 들어차면서, 주민 10여명이 옥상으로 긴급 대피했다가 구조됐다.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6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한 주택가가 침수됐다. 연합뉴스

경북도와 포항시·소방 당국 등에 따르면 포항은 5일 오후부터 6일 오전 사이 450.5㎜, 시간당 최대 104.5㎜의 강한 비가 쏟아졌다. 강한 바람을 동반한 이번 폭우로 포항시 남구 오천읍 일대가 침수됐다. 또한 포항시 북구 용흥동 대흥중학교 뒤편 야산 등 5곳이 무너지면서 주민 800여명이 대피했다.

태풍의 영향으로 도로 곳곳이 물에 잠기고 도시 내 대부분 하천이 범람 위기를 맞았다. 포항을 가로지르는 형산강에도 홍수 경보가 발령됐고 하천 7곳도 범람했다.

포항시의 남구를 통과하는 하천인 냉천이 범람해 아파트 바로 앞 지반까지 급류에 휩쓸렸다. 해안도로를 중심으로 한 포항 시내 도로 대부분이 한동안 침수됐다.

태풍 힌남노의 위력으로 거세진 파도가 쓸고 온 각종 쓰레기가 6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양포항 바닷가에 쌓여 있다. 연합뉴스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힌남노는 이날 오전 4시 50분쯤 경남 거제 부근에 상륙했다가 오전 7시 10분쯤 울산 앞바다로 빠져나갔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