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아파트 지하주차장서 60대 실종 여성 숨진 채 발견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6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인덕동 이마트 매장 일부와 도로 등이 침수됐다. 독자제공/연합뉴스

경북 포항시 오천읍 한 아파트에서 실종된 60대 여성이 실종 신고된 지 6시간 여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경북소방본부는 6일 아파트 주민 A씨가 오후 3시35분쯤 지하주차장 49번과 50번 기둥 사이에서 사망한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9시쯤 지하주차장에 있는 차량을 지상으로 옮기기 위해 내려간 이후 연락이 끊겨 가족들이 119에 신고했다.

소방당국은 배수 작업을 벌이는 등 수색에 나섰지만 A씨는 숨진 상태였다.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피해가 컸던 포항에서는 A씨 외에 실종사고가 잇따랐다. 남구 인덕동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차량을 뺴러 간 주민 7명이 한꺼번에 실종돼 소방당국이 구조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