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지하주차장 실종자 51세 여성 추가 구조…7명 중 2명

6일 저녁 태풍 '힌남노'의 폭우로 잠긴 경북 포항시 남구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소방·군 관계자들이 실종된 주민을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11호 태풍 힌남노 영향으로 침수된 경북 포항의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차를 빼러 갔다가 실종된 주민 가운데 1명이 추가로 구조됐다. 이로써 실종자 7명 가운데 2명이 생존 상태로 구조됐다.

소방당국은 6일 “오후 9시 41분쯤 침수 지하 주차장에서 생존한 51세 여성을 구조했다”며 “의식은 명료하고 저체온증 증세를 보인다“고 밝혔다. 실종신고 14시간 만이다.

소방당국은 보트를 투입해 지하주차장 수색을 하던 중 주차장 천장에 설치된 배관 위에 엎드려 있는 B씨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저녁 태풍 '힌남노'의 폭우로 잠긴 경북 포항시 남구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소방·군 관계자들이 실종된 주민 1명을 추가로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오후 8시 15분쯤에는 39세 남성 전모씨가 무사히 구조됐다. 소방 관계자는 “전씨 발견 장소는 지하주차장 내 에어포켓으로 추정되는 공간이다”고 말했다.

태풍으로 폭우가 쏟아진 이날 오전 7시 41분쯤 포항시 남구 인덕동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 차를 빼러 갔는데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신고가 들어오자 소방당국은 지금까지 수색을 위해 배수 작업을 하고 있다.

포항시와 소방당국은 최초 7명이 실종된 것으로 추정했다. 이 아파트 지하 주차장은 폭우로 완전히 침수된 상태였다.

아파트 단지 1차와 2차에 사는 이들 주민은 이날 오전 6시 30분쯤 지하 주차장 내 차량을 이동 조치하라는 관리사무실 안내방송 후 차량 이동을 위해 나갔다가 실종된 것으로 보인다고 소방당국은 밝혔다.

당국은 자정 이후 배수율이 7~80% 수준일 것으로 보고 인원을 투입해 수색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