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피겨 국대 출신 이규현, ‘미성년 제자 성폭행’ 수감 중”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대회 영상 캡처

국가대표 출신인 피겨스케이팅 코치 이규현(42)씨가 미성년 제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의정부지검 남양주지청 형사1부(부장검사 손정숙)는 지난달 중순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이 코치를 구속 기소했다고 7일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이씨는 올해 초 10대 제자를 성폭행한 혐의 등을 받는다.

이 사건은 애초 서울 송파경찰서가 수사해 이씨를 불구속 입건한 뒤 서울 동부지검에 송치했으나 지난달 초 이씨의 주소지인 남양주지청으로 이첩됐다.

사건을 넘겨받은 남양주지청은 죄질이 나쁘다고 보고 이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며 법원은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 등을 이유로 영장을 발부했다.

수감 중인 이씨는 성폭행 혐의에 대해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1998년 나가노, 2002 솔트레이크 등 두 차례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국가대표 출신이다. 2003년 현역 은퇴 이후 코치로 활동해 왔다. 이씨는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이규혁(44)의 동생이기도 하다.

대한빙상경기연맹(빙상연맹) 측은 최근까지도 해당 사건을 인지하지 못했으며, 자격정지 등 징계 조치에 대해서도 논의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가 올해 지도자 등록을 하지 않았으며, 피해자 신고가 없었다는 점을 이유로 들었다. 빙상연맹 관계자는 “추후 윤리위를 열어 지도자로 등록할 수 없도록 하는 등 징계 논의를 할 수 있다”고 CBS노컷뉴스에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