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스 3세의 짜증?…‘이거 치워, 휘휘’ 손짓 포착 [영상]

찰스 3세가 10일(현지시간) 성 제임스 궁에서 열린 즉위식에서 공식 문서에 서명하기 전 책상에 놓인 만년필 통을 치우라고 지시하는 모습. 트위터 캡처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서거하면서 왕위를 계승한 찰스 3세(73)가 책상 위에 놓여 있는 물건을 치우라고 손짓으로 지시하는 모습이 생중계돼 현지 이목을 끌었다.

1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찰스 3세는 이날 오전 성 제임스궁에서 열린 즉위식에서 즉위 선언문에 서명하는 과정에서 책상에 놓여 있던 만년필 통을 치우라고 손짓으로 지시했다. 수행원은 즉시 물건을 책상에서 치웠다.

당시 책상 위에는 즉위 선언문과 펜이 담긴 통, 잉크병 등이 놓여 있었다. 찰스 3세는 이 통에 준비된 펜을 쓰지 않고 자신의 재킷 안주머니에서 만년필을 꺼내 문서에 서명했다.

10일(현지시간) 찰스 3세가 공식 문서에 서명하기 전 책상에 놓인 만년필 통을 치우라고 지시하는 모습. 트위터 캡처

찰스 3세는 몇 분 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을 공휴일로 선포하고 이에 서명하기 위해 책상 앞에 앉으려다가 또다시 책상 위에 놓여 있던 잉크병과 만년필 통을 치우라는 듯 불편한 얼굴로 쳐다보며 손을 휘저었다. 그러자 수행원은 다시 물건을 가져갔다.

찰스 3세 뒤편에 선 부인 카밀라 왕비는 두 손을 모은 채 시선을 이리저리 돌리는 모습이었다.

10일(현지시간) 찰스 3세가 공식 문서에 서명하기 전 책상에 놓인 만년필 통을 치우라고 지시하는 모습. 트위터 캡처

찰스 3세가 손을 내젓는 모습은 그대로 생중계됐고, 트위터 등 SNS에서 잇따라 공유되며 화제가 됐다. 네티즌들은 “찰스 3세가 짜증이 난 표정이다” “평생을 왕실 일원으로 대접받으며 살아온 모습이 은연중 나타난 듯하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는 모친 사망 이후 예민해진 상태였을 수 있다는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잉크병과 펜이 잘못 배치돼 있었다는 지적도 나왔다.

지난 8일 서거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은 오는 19일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거행된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등 세계 각국 지도자들이 참석할 전망이다. 찰스 3세 국왕의 대관식은 수개월 뒤 열릴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