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당역 역무원 살해범, 깁스하고 모습 드러내 [포착]

범행 과정서 다친 손 치료받고 경찰서 호송
고개 푹 숙인 채 등장…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

신당역 역무원 살인사건 피의자 30대 남성 A씨가 15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로 호송돼 유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화장실에서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30대 남성이 언론 카메라에 포착됐다.

살인사건 피의자인 전직 서울교통공사 직원 전모씨(31)는 15일 오후 치료를 마치고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로 호송돼 유치장에 들어섰다. 왼쪽 손에는 붕대와 깁스를 감은 채였다.

고개를 푹 숙인 채 차에서 내린 그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발걸음을 옮겼다.

신당역 역무원 살인사건 피의자 30대 남성 A씨가 15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로 호송돼 유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전씨는 전날 오후 9시쯤 신당역에서 1시간 10분가량 머물며 기다리다 여자 화장실을 순찰하던 피해자 A씨(28)를 뒤쫓아가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6호선 구산역에서 일회용 승차권을 이용해 지하철을 타고 신당역으로 이동해 1시간 넘게 화장실 앞에서 A씨를 기다리다 범행을 저질렀다. 범행 당시 일회용 위생모를 쓰고 있었다.

흉기에 찔린 A씨는 화장실에 있는 비상벨로 도움을 요청했고, 화장실 안에 있던 다른 시민들도 비명을 듣고 신고했다. 이후 역사 직원과 사회복무요원·시민이 함께 전씨를 붙잡아둔 뒤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인계했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된 뒤 약 2시간 반 후 사망 판정을 받았다.

신당역 역무원 살인사건 피의자 30대 남성 A씨가 15일 오후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로 호송돼 유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전씨는 범행 과정에서 손을 다쳐 병원 치료를 받은 뒤 유치장에 입감됐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오래전부터 범행을 계획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에 쓰인 흉기도 미리 준비한 것으로 파악됐다.

전씨는 A씨의 서울교통공사 입사 동기로 지속적인 스토킹을 하던 중 과거 신고에 앙심을 품고 살인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지난해 10월 자신의 모습을 몰래 촬영한 혐의(성폭력처벌법 위반)로 전씨를 고소했다.

당시 경찰은 전씨를 긴급체포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주거가 일정하고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없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이 사건으로 전씨는 직위 해제됐고,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후 전씨는 A에게 연락해 여러 차례 합의를 요구해 스토킹처벌법 위반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전씨의 1심 선고공판은 15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이번 사건으로 연기됐다. 검찰은 지난달 전씨에게 징역 9년을 구형했다.

서울교통공사 20대 여성 역무원이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화장실에서 14일 전 동료 역무원에 의해 살해됐다. 사진은 15일 신당역 여자화장실. 뉴시스

경찰은 피의자 신상 공개 여부도 추후 논의할 방침이다. 전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16일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