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 美편의점 들어온 2m 거대 불곰의 ‘반전’ [영상]

지난 6일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는 한 편의점에 들이닥친 불곰. 유튜브 채널(SWNS), 데일리메일 캡쳐

불곰이 미국의 한 편의점에 나타나 간식을 훔쳐 먹는 모습이 포착된 영상이 화제다.

14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6일 새벽 1시 30분경 캘리포니아 편의점에서 야근 근무자 크리스토퍼 킨슨(54)씨가 간식을 먹고 있는 불곰을 발견한 사연을 소개했다.

카운터에 앉아 있던 킨슨은 당시 편의점 문이 열리고도 사람이 보이지 않아 등줄기에 소름이 돋는 오싹함을 느꼈다고 전했다. 놀란 킨슨이 재빨리 일어나 확인해보니, 거대한 곰이 킁킁 소리를 내며 편의점을 돌아다니고 있었다. 그는 계산대 뒤편에서 숨죽인 채 뒷문을 노리며 곰을 지켜보며 영상을 촬영했다.

지난 6일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는 한 편의점에 들어온 불곰이 간식을 먹는 모습. 유튜브 채널(SWNS) 캡쳐

영상을 보면 곰은 “여기서 나가!(Get out here!)”라는 킨슨에 외침에도 꿈쩍도 하지 않는다. 그러다 입 한가득 가판대 간식을 물고서 문밖을 나선다.

불곰의 침입(?)은 한 번으로 끝나지 않았다. 2~3분마다 편의점을 들락거리며 매번 간식을 입에 물고 나갔다.

지난 6일 미국 캘리포니아에 있는 한 편의점에 들어온 불곰이 한 가득 간식을 물고 있다. 유튜브 채널(SWNS) 캡쳐

킨슨은 곰이 30분 정도 오지 않자 바로 문에 빗장을 걸어 잠갔다. 그러면서 “영상보다 곰은 20~30%는 더 컸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킨슨은 “처음에는 무서웠지만 곧 괜찮아졌다며, 그래도 곰이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기 때문에 항상 조심해야 한다”면서도 “(당시 상황이) 재밌었다”고 전했다.

편의점에 들어와 오직 먹을 것에만 관심을 보이는 모습이 실제 손님과도 비슷해 보였기 때문이다. 그는 ‘예의 바른 곰’이라고 회상했다.

다만 실제 불곰은 생태계 최상위 포식자로 매우 위험한 동물이다. 최대 2.4m까지 자라며, 시속 55㎞로 질주할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동물 전문가는 “킨슨이 만약 섣불리 뒷문으로 도망치다 불곰을 자극했다면 도망치는 것은 불가능했을 것”이라면서도 “곰 또한 인간을 두려워하기 때문에 큰 해를 입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지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