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그동안 경험 못한 태풍” 난마돌 상륙 앞둔 日 초긴장

제14호 태풍 ‘난마돌’ 日 서남부 상륙 준비
중심기압 920hPa, 최대풍속 53m/s ‘매우 강’
제주도·영남권에도 강우·강풍…19일까지 영향

부산 해운대구 마린시티에서 지난 6일 제11호 태풍 ‘힌남노’의 상륙으로 거대한 파도가 일어나고 있다. 연합뉴스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최대 초속 50m를 넘는 강풍을 몰아치며 일본 서남쪽 해상에서 상륙을 준비하고 있다. 일본 열도 전역을 휩쓸고 지나가는 예상 경로를 그렸다. 우리나라에서는 제주도와 영남 해안을 중심으로 강풍과 강우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8일 오전 4시 발표한 태풍 통보문에서 “난마돌이 오전 3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남남동쪽 약 3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의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4일 일본 남쪽 해상에서 발생한 난마돌은 따뜻한 바닷물을 빨아들이고 힘을 키워 매우 강한 태풍으로 자라났다.

기상청은 난마돌의 중심기압을 920hPa(헥토파스칼), 최대 풍속을 초속 53m(시속 191㎞)로 측정했다. 중심부에서 930hPa 이하의 기압이 관측되면 매우 강한 태풍으로 분류된다.

난마돌은 이날 오후 3시 가고시마 남남서쪽 약 100㎞ 부근 해상에서 일본 열도 서남부로 상륙을 준비한다. 가고시마 북북서쪽 약 140㎞ 부근 육상으로 진출할 19일 오전 3시 방향을 북동쪽으로 틀어 다음 목적지는 일본 본섬인 혼슈를 가리킨다. 이때도 중심기압 940hPa, 최대풍속 초속 47m(시속 169㎞)의 매우 강한 태풍의 힘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이때 제주도 동쪽 연안, 부산·울산·경남을 포함한 영남권 동남부는 ‘강풍반경’(초속 15m 이상 권역)에 들어갈 수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오후를 기해 추자도를 제외한 관내 전역과 남서쪽 안쪽 먼바다, 앞바다에 태풍 예비특보를 발효했다. 제주도 남쪽 밖 먼바다에는 태풍 경보, 제주도 전역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돼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부터 제주도 전역에서 태풍의 영향으로 초속 10∼16m의 강한 바람이 불 것”이라며 “태풍과 가장 가까워질 밤부터 19일 오전 사이 최대순간풍속 초속 25∼35m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고 예상했다. 제주도에선 많은 비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날부터 19일 새벽까지 예상 강수량은 산지에 20∼80㎜, 산지를 제외한 지역에 5∼40㎜다.

한반도 내륙 일부에서도 호우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19일까지 강수량을 부산·울산·경남 남해안에 50∼100㎜, 중부·동부 내륙에 20∼80㎜로 전망했다. 부산·울산에서 많게는 150㎜ 이상 비가 내릴 수 있다.

기상청은 18일 오전 4시 발표한 태풍통보문에서 “제14호 태풍 ‘난마돌’이 오전 3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남남동쪽 약 35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9㎞의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상청 홈페이지

난마돌은 19일 오후 3시 강도를 ‘매우 강’에서 ‘강’으로 내리고 일본 오사카 서쪽 약 370㎞ 부근 육상에서 북동진을 계속한다. 강도를 내려도 중심기압 960hPa, 최대풍속 초속 39m(시속 140㎞)의 위력을 발휘할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오전 3시 일본 삿포로 동남동쪽 약 560㎞ 부근 해상에서 온대저기압으로 약화될 때까지 일본 혼슈를 타고 북동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과정에서 동해상의 독도가 우리나라에서 마지막으로 ‘강풍반경’에 들어가 영향을 받을 수 있다.

일본 열도는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일본 기상청은 지난 18일 밤 난마돌의 상륙 원점으로 지목된 가고시마현에 폭풍, 파랑, 해일 특별경보를 발령했다. 특별경보는 중심기압 930hPa 이하, 최대풍속 초속 50m 이상인 태풍이 다가올 때 발령된다.

일본의 태풍 특별경보는 2013년부터 도입됐다. 이후 2014년과 2016년에 각각 한 차례씩 오키나와현에만 내려졌다. 일본 기상청이 오키나와현 이외의 곳을 태풍 특별경보 지역으로 지정한 건 처음이다.

한국과 함께 여름·가을마다 태풍 피해를 자주 경험한 일본 기상청도 난마돌에 대해서는 “그동안 경험하지 못한 위험한 태풍”이라며 주의를 당부했다. 일본 정부는 태풍을 대비해 이날 오후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 주재 관계 각료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