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속보] 대만 남동부 규모 7.2 강진…쓰나미 경보

일본도 오키나와 현 일부 지역에 쓰나미 경보 발령

18일 대만에서 잇따라 발생한 지진의 위치. 기상청 제공

대만 남동부 지역에 강진이 발생해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고 미국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 지질조사국은 대만 현지시간으로 18일 오후 2시44분 규모 7.2 강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지진은 남동부 위징에서 동쪽으로 86㎞ 지점에서 발생했고 지진 발생 깊이는 10㎞다.

미국 쓰나미경보센터(TWC)는 지진 관측 이후 대만에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

일본 기상청도 지진 발생 이후 오키나와 현 일부 지역에 1m의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

대만 현지 언론들은 편의점이 있는 저층 건물이 무너졌고 해안가의 한 역에서 최소 1대의 열차가 탈선했다고 보도했다.

인명피해 발생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전날 밤 대만 동부 타이둥(臺東)현에서 규모 6.4의 지진이 발생해 대만 전역이 흔들렸다.

이후 이날 낮 12시쯤까지도 규모 5.5의 지진을 비롯한 여진이 63차례 정도 발생했었다.

대만은 두 지질 구조판(tectonic plates)이 만나는 지점에 있어 크고 작은 지진이 빈번히 발생하는 지역이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