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왱] 사과 주산지는 왜 대구에서 강원도로 바뀌었을까?(영상)


이 나무를 보라. 1899년 미국에서 들여온 한국 최초 서양 사과나무의 자손이다. 대구동산병원 초대 병원장이었던 우드브리지 존슨 박사가 대구에 서양 사과를 들여 온 이후로 대구는 사과의 고장으로 명성을 떨쳤는데 오늘날 대구 사과 찾기가 쉽지 않다고 하더라. 유튜브 댓글로 “대구에서 왜 사과를 재배하지 않는지 취재해 달라”는 의뢰가 들어와 취재했다. 결론부터 말하면 한반도 남부가 아열대 기후로 변모하면서 온대기후의 대표적인 과일인 사과 재배지역이 대구가 아니라 강원도로 올라가고 있었다.


▲ 영상으로 보기!

뉴스 소비자를 넘어 제작자로
의뢰하세요 취재합니다
유튜브에서 ‘취재대행소 왱’을 검색하세요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