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당역 스토킹 살해’ 전주환, 입맛 다시며 검찰 송치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 피의자 전주환(31)이 21일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는 가운데 입맛 다시는 표정을 하고 있다.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 피의자 전주환(31)이 21일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출감된 뒤 검찰로 구속 송치됐다. 전주환은 호송 차량에 탑승하자마자 혀를 내밀며 여러 감정이 섞인 표정을 보였다.


전주환이 21일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며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오전 7시30분쯤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온 전주환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포토라인에 서서 피해자를 불법촬영하고 스토킹한 것을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답했다.


전주환이 21일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추가로 할 말이 없느냐는 질문에 “제가 진짜 미친 짓을 했다”고 말했다. 이후에도 “정말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다.


전주환이 21일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며 질문에 답하고 있는 가운데 진보당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전주환이 21일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며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전주환은 자신과 서울교통공사 입사 동기였던 역무원 A(28)씨를 스토킹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다, 1심 선고를 하루 앞둔 지난 14일 밤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내부 화장실에서 피해자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주환이 21일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이한결 기자 alwayss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