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말 많은 한·일 회담 ‘하나, 안 하나’…日언론 “기시다, 만나지 말자”

한·일 정상회담, 그래도 개최 가능성에 무게
일본이 회담 깰 경우 정치적 부담 크기 때문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시내 한 연회장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엔총회 참석을 계기로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한·일 정상회담이 이뤄지는지 여부를 놓고 혼선이 지속되고 있다. 양국 정상이 모두 미국 뉴욕에 도착했지만 아직까지 정상회담 일정은 공지되지 않았다. 여전히 ‘정상회담을 하나, 안 하나’를 놓고 뒷말만 무성한 상태다.

기시다 총리가 한국 정부의 정상회담 개최 일방 발표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는 일본 언론 보도까지 나왔다. 대통령실은 이 사안에 관해 최대한 말을 아끼고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0일(현지시간) 뉴욕에서 기자들과 만나 ‘기시다 총리가 불쾌감을 드러냈다는 아사히신문 보도가 있었다’는 질문에 “언론 보도에 일일이 대응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기시다 총리가 지난 15일 한국 대통령실이 유엔총회를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을 열기로 합의해놓고 시간을 조율 중이라고 발표한 것에 대해 “그렇다면 반대로 만나지 말자”고 반응했다고 보도했다.

한국이 한·일 정상회담 개최 합의를 먼저 발표하는 바람에 기시다 총리를 비롯한 일본 측의 감정이 상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통상 정상회담의 경우 개최가 확정되면 양국이 동시 발표하는 것이 외교적 관례다.

일본이 양국 관계에서 주도권을 쥐기 위해 일종의 ‘기싸움’을 걸었다는 시각도 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 일반토의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뉴스

기시다 총리는 20일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하기 직전에도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 “일정은 아직 아무것도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복수의 일본 외무성 간부는 유엔총회를 계기로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만나더라도 단시간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고 아사히신문이 전했다. 이 신문은 “기시다 총리와 윤 대통령이 뉴욕을 방문하지만 양국 정부의 온도차가 두드러져 회담 전망은 불투명하다”고 보도했다.

앞서 한·일 정상회담 개최가 합의됐다고 발표한 대통령실은 뉴욕 체류 이틀째인 20일에도 정상회담 일정에 대해 확답을 하지 않고 있다.

당초 정상회담은 21일 개최가 유력했다. 예정일 하루 전까지도 일정을 확정해서 밝히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일본 정부가 언론을 통해 불쾌감을 드러내자 한국 측이 상황 관리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가 지난 15일 “미국, 일본과는 양자 회담을 하기로 일찌감치 서로 합의했다”고 언급한 것과는 기류가 달라진 것이다.

다만 양국의 온도차에도 불구하고 정상회담이 어떤 형식으로든 개최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이미 한국이 일본과 정상회담 개최에 합의했다고 밝혔기 때문에 회담이 결렬될 경우 그 책임은 일본이 질 수밖에 없다. 진전 가능성을 보였던 한·일 관계를 다시 냉각시켰다는 비난을 받을 게 분명하기 때문에 일본이 회담을 전격 취소하기는 힘들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상헌 기자, 뉴욕=문동성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