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차선 밟아놓고 옆차에 ‘카악, 퉤’… “입모양 찍혔다”


주차선을 밟고 주차한 차주가 되레 옆 차량에 침을 뱉는 장면이 포착됐다.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대구 달서구 주차장 고의 침 테러’라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지난주에 황당한 일을 당해 글을 적는다. 볼일이 있어서 공영주차장에 주차하는데, 주말에 사람이 많다보니 주차 자리가 여의치 않아 주차선을 침범한 차량 옆에 주차했다”고 말했다.

그는 “주차가 가능하겠다고 판단해 일행을 먼저 내리게 한 뒤 주차했다. 그리고 혹시나 접촉 사고가 발생할 경우를 대비해 주차된 차량 사진을 찍어뒀다”고 했다.

A씨가 공개한 사진에서 옆 차량은 주차선을 밟은 채 주차돼 있었다.

볼일을 마치고 돌아온 A씨. 차량에 이물질이 묻어 흘러내린 게 보였다. 그는 “차량에 침이 묻어있는 것을 발견했다”며 “처음에는 조수석 창문 쪽에만 침이 있어서 그냥 닦을까 했더니 앞 범퍼에도 침을 뱉었다”고 설명했다.

블랙박스를 확인해보니 침을 뱉은 장본인은 옆 차량의 차주였다. A씨는 “차주가 멀리서부터 걸어오는데 짜증 났는지 입 모양이 보인다. 한두 번 뱉은 솜씨가 아닌 것 같다”며 “운전석에서 차를 탈 수 없자 조수석으로 가던 찰나, 다시 운전석 쪽으로 와서 문콕 당했는지 보더라”고 했다.

이어 “차주가 조수석으로 타 차를 빼면서 제 차 조수석 창문에 침을 뱉었다”며 “본인이 주차선을 잘 지켰어야 했다. 블랙박스나 CCTV 천지인 세상에 대놓고 침 뱉으면 되겠냐”고 지적했다.

누리꾼들은 “자기 차가 귀하면 다른 사람 차도 귀한 줄 알아야 한다” “본인이 주차를 잘못해 놓고는 옆 차에 화풀이라니” “처음부터 왜 그렇게 주차를 했느냐”는 등의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