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尹만 조문록 왼쪽에 글” 비판했다 역공 [포착]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참석한 뒤 조문록을 작성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장례식에 참석해 현지에서 조문록을 쓰는 사진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윤 대통령은 조문록 왼쪽에 글을 적었는데, 이는 의례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 것이다.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까지 “윤석열 대통령만 왼쪽 페이지에 조문록을 쓰고 있다”는 비판으로 참전하면서 논란은 더욱 커졌다. 그러나 당시 사진을 살펴본 결과 일본·인도 등 여러 각국 정상들도 윤 대통령처럼 조문록 왼쪽에 작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탁 전 비서관은 지난 20일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서 “조문록을 쓰는 윤석열 대통령의 사진은 내보내지 말았어야 됐다”며 대통령실 홍보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탁 전 비서관은 “조문록을 쓸 때 통상 오른쪽 면에다가 정상들이 쓴다. 남의 페이지 뒷장에 쓰는 게 아니다”라며 “사진을 가만히 보시면 윤석열 대통령만 왼쪽 페이지에 조문록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작은 디테일 하나하나가 준비가 안 돼 있다는 것을 방증하는 거라고 본다”며 “누가 보면 아무것도 아니라고 할 수 있지만 사실은 의전을 담당하는 사람들이 보면 정말 얼굴이 뜨거운 일”이라고 했다.

나루히토 일왕이 19일 영국 런던 처치하우스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조문록을 쓰고 있다. 나루히토 일왕은 윤석열 대통령과 동일하게 조문록 왼쪽에 글을 썼다. AFP연합뉴스

탁 전 비서관의 이번 지적은 사실과는 달랐다. 조문록을 작성한 각국 정상들의 사진을 살펴보니 다수가 조문록 왼쪽에 글을 남긴 장면이 포착된 것이다.

미뤄 짐작건대 각국 정상들이 조문록 왼쪽 작성에 따로 구애받지 않았던 것으로 볼 때 조문록을 반드시 오른쪽에 적어야 한다는 규정이나 영국 왕실의 안내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드루파디 무르무 인도 대통령이 18일 런던 랭커스터 하우스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조문록을 쓰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드루파디 무르무 인도 대통령은 18일 런던 랭커스터 하우스에서 조문록을 작성할 때 왼쪽 페이지에 글을 남겼다.

나루히토 일왕과 마사코 왕비도 지난 19일 런던 처치하우스에서 조문록을 남기며 왼쪽 페이지에 글을 작성했다.

이냐치오 카시스 스위스 대통령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조문록에 글을 적고 있다. 트위터

이냐치오 카시스 스위스 대통령,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 데니스 사수 응궤소 콩고 대통령, 사미아 술루후 하산 탄자니아 대통령, 비오사 오스마니 코소보 대통령, 미샬 알아흐마드 알자베르 알사바 쿠웨이트 왕세자 등도 조문록의 왼쪽 페이지에 애도 메시지를 남겼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8일 런던 랭커스터 하우스에서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조문록을 작성하고 있다. 왼쪽은 질 바이든 영부인. 로이터연합뉴스

이와 달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알베르 2세 모나코 국왕 등 조문록 작성 시 오른쪽 페이지를 사용한 정상들도 있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