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 韓 “약식 정상회담”, 日 “회담 아닌 간담”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컨퍼런스 빌딩에서 한일 정상 약식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회담’인가, ‘간담’인가.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1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30분간 만나 대화한 것을 두고 양국 정부 간 입장이 엇갈렸다. 일본 정부는 ‘간담’(懇談·터놓고 친밀하게 대화하는 것)이라고 이번 만남을 규정했다. ‘간담회’라고 할 때 바로 그 ‘간담’이다. 반면 한국 정부는 ‘약식 정상회담’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복수 일본 현지 언론은 이날 양국 정상의 만남에 대해 일본 정부가 ‘회담(會談)’ 형식이 아닌 약 30분간 간담을 했다고 설명했다고 보도했다. 교도 통신은 “한국 정부는 이번 간담을 ‘약식회담’으로 규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자간 회의에서 두 정상이 30분 정도를 만났다면 정상회담이라고 명칭하는 게 통상적인데, 일본 정부는 굳이 그보다 격을 낮춘 용어를 쓴 셈이다.

요미우리신문은 “징용 문제 해결을 전망할 수 없는 가운데 정상회담을 갖는 것은 시기상조로 판단해 공식적인 ‘회담’으로 규정하지 않은 것”이라 설명했다. 다만 “한국 측의 관계 개선에 대한 자세는 평가하고 있으므로 비공식 ‘간담’ 형식으로 대화에 응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닛폰텔레비전은 “한·일 정상회담을 합의했다고 한국 측이 일방적으로 발표한 데 대해 일본 정부가 반발하면서도 굳이 ‘간담’이라는 표현을 써서 접촉했다”고 전했다.

회담에서 기시다 총리보다 윤 대통령의 발언 비중이 더 높았다는 말도 흘러 나왔다. TBS방송에 따르면 회담에 참석한 한 일본 정부 관계자는 “회담은 앉아서 진행했으며 분위기는 진검승부였다”며 “윤 대통령이 더 많이 말했다”고 말했다.

일본 외무성은 일본 언론에 “두 정상이 현재의 전략 환경에서 한·일은 중요한 이웃나라로, 한·일, 한·미·일 협력을 추진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인식에 일치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발표에 따르면 두 정상은 한·일 관계 개선의 필요성에 대한 입장을 공유했다. 강제징용 문제 등의 해결을 위한 외교 당국 간 협의를 발전시키자는 데 합의도 이뤄졌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양국 공조를 확인하고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한 일본의 대처를 지지하는 입장을 밝혔다. 지지통신은 “윤 대통령이 한국 정부에 의한 징용 해결책 검토 상황에 대해 설명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앞서 한·일 정상은 지난 6월 스페인 마드리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때 짧게 만나 처음 대화한 적이 있다. 당시 양국 간 정상회담은 없었다. 한·일 양국이 모두 ‘회담’으로 인정한 정식회담은 2019년 12월 당시 아베 신조 총리와 문재인 대통령의 별도 회담이 마지막이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